헤럴드 부동산360

다 짓고 안 팔린 아파트 수두룩…‘악성 미분양’ 7개월째 늘었다

라이브 스쿨


다 짓고 안 팔린 아파트 수두룩…‘악성 미분양’ 7개월째 늘었다 [부동산360]

입력 2024. 3. 29. 08:23


전국 '준공 후 미분양' 1만1867가구
전체 미분양은 6만4874가구…지방이 82%
인허가 전월 대비 11%↓…착공도 51.7% ↓
주택 매매 거래 4만3491건…두달째 증가세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임세준 기자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임세준 기자

[헤럴드경제=고은결 기자] 건설 경기 침체가 이어지며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이 7개월째 늘어났다. 공급 선행지표인 주택 인허가 물량, 착공 물량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월 주택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미분양 주택은 6만4874가구로 집계됐다. 올해 1월보다 1.8%(1119가구) 늘어 석 달째 증가세였다. 지방 미분양은 5만2918가구로, 전체 미분양 주택의 81.6%를 차지한다.

지난달 수도권 미분양(1만1956가구)은 전월보다 17.7%(1796호) 늘었고, 지방은 1.3%(677가구) 감소했다. 경기(6069가구→8095가구)와 대전(1112가구→1444가구)에서 미분양이 각각 33.4%, 29.9% 급증했다. 미분양 주택이 가장 많은 곳은 대구(9927가구)였고, 경북(9158가구)이 뒤를 이었다.

전국의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지난달 1만1867가구로 한 달 새 4.4%(504가구) 늘었다. 준공 후 미분양은 지난해 8월부터 7개월 연속 늘었다. 서울의 준공 후 미분양은 올해 1월 455가구에서 2월 503가구로 증가했다. 서울 준공 후 미분양이 500가구를 넘긴 것은 2014년 8월(504가구) 이후 9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지방 준공 후 미분양도 9115가구에서 9582가구로 5.1%(467가구) 늘었다.

공사비 인상과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경색 등 여파에 주택 공급지표도 나빠졌다. 전국 주택 인허가 물량은 지난달 2만2912가구로 전월보다 11.2% 줄었다. 작년 2월과 비교해서도 30.5% 감소했다. 수도권 인허가(8916가구)가 18.7%, 지방 인허가(1만3996가구)가 5.7% 줄었다.

전국 주택 착공은 지난달 1만1094가구로 전월보다 51.7%, 1년 전보다 32.1% 줄었다. 수도권 착공(3510가구)은 전월보다 72.2%, 지방 착공(7584가구)은 26.7% 각각 감소했다.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다만 준공과 분양은 늘었다. 2월 준공은 3만8729가구로 전월보다 5.4% 증가했다. 1∼2월 누계 준공은 7만5491가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9.5% 늘었다. 2월 분양 승인은 2만6094호로 전월보다 88.7% 증가했다. 수도권 분양(1만2059가구)이 52.5%, 지방 분양(1만435가구)이 136.9% 늘었다. 1∼2월 누계 분양은 3만9924가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64.8% 급증했다.

주택 거래량은 두 달째 증가세였다. 2월 주택 매매거래량(신고일 기준)은 4만3491건으로 전월보다 1.1% 늘었다. 올해 1∼2월 누계는 8만6524가구로, 전년 동기 대비 29.2% 증가했다.

지역별 거래량을 보면 수도권(1만8916건)은 전월보다 7.4% 늘었고, 지방(2만4575건)은 3.3% 감소했다. 서울 거래량은 4795건으로 전월보다 2.0% 증가했다.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 거래(3만3333건)는 전월 대비 3.8% 증가했지만, 아파트 외 주택(1만158건)은 7.0% 감소했다.

임대차 신고 자료와 확정일자 신고 자료를 합산한 2월 전월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26만2523건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3.9%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세 거래량(10만7811건)은 10.8% 줄었고, 월세 거래량(15만4712건)은 1.6% 늘었다. 올해 1∼2월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57.5%로 전년 동기 대비 2.3%포인트 높다.


ke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헤럴드 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4길 10 헤럴드스퀘어

제호:헤럴드경제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 등록일:2015년 04월 28일

발행인ㆍ편집인:전창협 청소년보호책임자:홍승완 

Copyright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교육원 운영대행사 : 구루핀. (교육청 등록 : 원격평생교육원) | 주소.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수대로 950, 북수원패션아울렛237호  

이메일. gurupinedu@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381-70-00479 | 대표자 최지숙

상담센터연결클릭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23-수원장안-0122호 |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전영진

(주)헤럴드 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4길 10 헤럴드스퀘어 제호:헤럴드경제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 등록일:2015년 04월 28일

발행인ㆍ편집인:전창협 청소년보호책임자:홍승완 

Copyright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교육원 운영대행사 : 구루핀. (교육청 등록 : 원격평생교육원) | 주소.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수대로 950, 북수원패션아울렛237호  

이메일. gurupinedu@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381-70-00479 | 대표자 최지숙

상담안내센터연결클릭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23-수원장안-0122호 |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전영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