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부동산360

[르포] 심지어 부동산 마저 문닫았다…국회 이전한다는 세종이 어쩌다

라이브스쿨


[르포] 심지어 부동산 마저 문닫았다…국회 이전한다는 세종이 어쩌다 [부동산360]

입력 2024. 3. 30. 16:49


28일 세종시 도담동 찾아
“투자자들 커녕 집주인들 매물 걷어들이는 전화도 없어”
세종시 아파트값 19주 연속 하락
“빠른 착공 소식 들려 인근 상가·오피스 공실도 줄였으면”

28일 찾은 세종시 정부청사. [서영상 기자]

28일 찾은 세종시 정부청사. [서영상 기자]

[헤럴드경제=서영상 기자]“이미 국회의사당이 올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된 가격이에요. 당장 부동산 가격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없어 보이네요”(세종시 도담동 A 공인중개사무소 대표)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국회의사당을 세종시로 완전히 이전하겠다고 밝힌 다음날인 28일.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세종시 정부청사 인근 도담동 공인중개사무소들의 절반은 문이 닫혀져 있었다. 그나마 문을 연 공인중개사무소들도 한가하기는 마찬가지였다.

도담동은 세종시 내에서도 국회의사당 예정부지와 가깝고, 중·고등학교 각각 두개씩 있으면서 학군까지 좋아 인기지역에 해당한다. 특히 국회의사당이 들어서는 때는 큰 수혜를 입을 지역으로 평가받는 곳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발 국회의사당 이전 소식은 지역 부동산 업계를 들썩이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였다. 우선 “새로운 소식이 아니다”는 평가다.

한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단 한통의 전화도 받지 못했다. 투자자들의 움직임은 커녕 매물을 내놓은 집주인들의 문의도 없다”면서 “지난 연말부터 쌓인 매물들이 그대로 쌓여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공약사항이었던 만큼 이미 옮길 것으로 기대들을 하고 있었는데, 이제 와서 총선에 표를 주면 옮기겠다고 하니 주민들이 황당해 한다”고 덧붙였다.

28일 찾은 세종시 도담동 한 공인중개사무소. 벽면에 걸린 세종시 지도에 국회의사당 착공과 준공 예정 날짜가 적혀있다. [서영상 기자]

28일 찾은 세종시 도담동 한 공인중개사무소. 벽면에 걸린 세종시 지도에 국회의사당 착공과 준공 예정 날짜가 적혀있다. [서영상 기자]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아실에 따르면 세종 아파트 매물량은 올해들어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29일 기준 최근 3개월간 세종 아파트 매물은 7376건에서 7668건으로 3.9% 늘어났다. 매물은 늘어나고 매수세는 쫓아오지 않으니 가격도 하락세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세종시 아파트 가격은 지난해 11월 20일 이후 19주 연속 하락하고 있다. 이날 둘러본 도담동 도램9단지 전용 95㎡는 2020년 11억8500만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던 것이 지난 1월에는 8억5500만원까지 내려갔다.

다른 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지난해 가격이 지지부진하니 낮은 가격에 매물을 내놓지 못하던 집주인들이 최근 추가 하락을 걱정하며 급매를 속속 내놓고 있다”면서 “급매 매물 조차 국회의사당 이전 발표에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착공에 대한 기대감은 드러냈다. 착공 등 확연한 움직임이 보인다면 주택은 물론 상가 부동산 시장에도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한국부동산원 지역별 공실률에 따르면 세종시 정부청사 인근 집합상가들의 공실률은 처참한 수준이다. 2022년 4분기까지만 해도 14.8% 수준이던 것이 지난해 4분기에는 19%로 두배 가까이 올라 상가 3곳 중 1곳이 공실인 지경이다.

다른 공인중개사무소는 “지난해 초 기획재정부가 중앙동으로 이전하면서 상가들은 물론 오피스까지 비어있는 곳들이 크게 늘었다”면서 “빠르게 국회가 이전해와 유관기관 등으로 오피스도 채워지고, 세종에 제2의 전성기가 왔으면 한다”고 전했다.

28일 찾은 세종시 정부청사. [서영상 기자]

28일 찾은 세종시 정부청사. [서영상 기자]

한 위원장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10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분절된 국회가 아닌 완전한 국회를 세종으로 이전해 세종을 정치 행정의 수도로 완성하고 기존의 국회 공간은 문화, 금융의 중심으로 바꿔서 동료 시민들에게 돌려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가 약속드리는 국회의 완전한 세종 이전은 전부 다 세종으로 이전하자는 것으로 이미 세종에 부지는 준비돼 있고, 공사도 예정돼 있다”며 “완전한 국회의 세종 이전은 행정 비효율의 해소, 국가균형발전 촉진,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고 세종시를 미국의 워싱턴 DC처럼 진정한 정치 행정의 수도로 완성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도 같은 날 대변인실 명의 공지로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국회 세종의사당 개원을 공약했다”며 “대선 공약인 대통령 제2집무실 세종시 설치에도 속도를 내 줄 것을 관계 부처에 요청할 방침”이라고 했다.

sa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헤럴드 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4길 10 헤럴드스퀘어

제호:헤럴드경제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 등록일:2015년 04월 28일

발행인ㆍ편집인:전창협 청소년보호책임자:홍승완 

Copyright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교육원 운영대행사 : 구루핀. (교육청 등록 : 원격평생교육원) | 주소.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수대로 950, 북수원패션아울렛237호  

이메일. gurupinedu@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381-70-00479 | 대표자 최지숙

상담센터연결클릭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23-수원장안-0122호 |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전영진

(주)헤럴드 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4길 10 헤럴드스퀘어 제호:헤럴드경제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 등록일:2015년 04월 28일

발행인ㆍ편집인:전창협 청소년보호책임자:홍승완 

Copyright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교육원 운영대행사 : 구루핀. (교육청 등록 : 원격평생교육원) | 주소.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수대로 950, 북수원패션아울렛237호  

이메일. gurupinedu@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381-70-00479 | 대표자 최지숙

상담안내센터연결클릭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23-수원장안-0122호 |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전영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