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부동산360

“아이도 없는데 어린이집 이제 그만”…기부채납도 노인문화센터

라이브스쿨


“아이도 없는데 어린이집 이제 그만”…기부채납도 노인문화센터 [부동산360]

입력 2024. 4. 9. 14:49


송파구, 잠실우성4차 기부채납 용도변경 요청
저출산 고령화 영향…일부 조합원 강하게 반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우성4차’ 단지 모습. [네이버지도 거리뷰 갈무리]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우성4차’ 단지 모습. [네이버지도 거리뷰 갈무리]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서울 정비사업지 곳곳에서 기부채납 공공시설을 둘러싼 갈등이 잇따르는 가운데, 송파구 ‘잠실우성4차’도 시설 용도변경을 놓고 잡음이 빚어지는 양상이다. 구청이 국공립 어린이집으로 계획됐던 기부채납 시설을 노인복지시설로 변경해달라고 요구하면서 일부 조합원들이 반발이 커지고 있다. 다만 조합은 원만한 사업 추진을 위해 노인복지시설 설치 반대 조합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 및 설득해 구청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이다.

9일 송파구청·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구청은 지난 3일 잠실우성4차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에 ‘기부채납 건물 용도변경 검토 요청’에 관한 공문을 보냈다. 기존 계획안의 기부채납 시설인 국공립 어린이집을 ‘어르신문화체육센터’로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게 주요 골자다. 이미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로 예정된 어린이집이 1개소 있어 수요를 충족할 수 있고, 고령화 시대에 따라 노인복지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활용도가 높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송파구청 관계자는 “계속해서 영유아 수가 줄고 정원충족율이 낮아지는 상황이라 재건축 사업이 마무리된 후 (기부채납 시설인 국공립 어린이집을) 개원할 때쯤엔 정원이 차지 않아 운영이 어려울 것이라고 봤다”며 “노인 인구가 늘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그쪽으로 수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어르신문화체육센터로 방향을 잡았다”고 했다.

기부채납으로 예정된 어린이집 외 단지 내 어린이집 정원이 70여 명인데 이를 통해 보육수요가 해소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구청 관계자는 “단지 밖 기부채납 시설 연면적이 1000㎡, 3층 건물로 어린이집을 추가로 설치하기엔 규모가 크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조합원들 중 일부는 노인복지시설 변경에 강하게 반발하는 모양새다. 지자체에 노인복지시설 변경에 관한 민원을 제기하는가 하면 반대 서명도 거론되고 있다. 조합원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이와 관련해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는 전언이다.

한 조합원은 “건축심의에서 승인받은 어린이집을 왜 변경한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아무리 기부채납 시설이라고 해도 재산권과 관련된 문제”라고 했다.

조합 측은 반대 의견을 가진 조합원들과 소통하며 구청과 어르신문화체육센터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조합 관계자는 “아직 협의 중으로 결정된 사항은 아니다”며 “요양시설, 케어센터가 들어오는 것 아니냐고 생각하는 조합원들도 있는데 스포츠, 문화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센터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부채납 시설에 따라 집값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인식에 이 같은 조합 내외부 갈등이 곳곳에서 발생하는 모습이다. 앞서 ‘여의도 신속통합기획(신통기획) 1호’ 시범아파트는 서울시가 용적률 400%·65층 재건축의 반대급부로 노인요양시설인 데이케어센터 설치를 요구하면서 주민들의 반발이 커졌다. 신통기획 재개발을 추진 중인 동작구 상도15구역 또한 기부채납 시설인 119안전센터 설치를 놓고 이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민원이 이어졌다.

hwshi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헤럴드 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4길 10 헤럴드스퀘어

제호:헤럴드경제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 등록일:2015년 04월 28일

발행인ㆍ편집인:전창협 청소년보호책임자:홍승완 

Copyright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주)헤럴드 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4길 10 헤럴드스퀘어 제호:헤럴드경제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 등록일:2015년 04월 28일

발행인ㆍ편집인:전창협 청소년보호책임자:홍승완 

Copyright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