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부동산360

수도권 불패도 이제 옛말…7개월만에 '미분양관리지역' 나왔다

라이브 스쿨


수도권 불패도 이제 옛말…7개월만에 '미분양관리지역' 나왔다 [부동산360]

입력 2024. 4. 15. 08:49


대구는 15개월째 미분양관리지역
포항 미분양 규모 가장 커

대구 신천대로 동신교진출램프와 청구네거리 사이 아파트 밀집 지역 전경 [헤럴드경제DB]

대구 신천대로 동신교진출램프와 청구네거리 사이 아파트 밀집 지역 전경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미분양 주택이 다시 늘어나는 모양새다. 수도권에서도 7개월 만에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정하는 미분양관리지역이 나왔다.

15일 HUG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경기 안성과 대구 남구, 울산 울주, 강원 강릉, 충북 음성, 전북 군산, 전남 광양, 경북 포항·경주 9곳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적용 기간은 다음 달 9일까지다.

수도권에서 미분양관리지역이 지정된 것은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이다. 안성은 지난해 7∼9월 3개월 연속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가 10월 해제된 바 있다.

HUG는 미분양 세대 수가 1000가구 이상이면서 '공동주택 재고 수 대비 미분양 가구 수'가 2% 이상인 시군구 중 미분양관리지역을 지정한다. 미분양 증가 속도가 빠르거나, 미분양 물량이 계속해서 해소되지 않는 지역, 신규 미분양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곳이 대상이다.

미분양관리지역에 포함되면 분양보증 발급 전 사전 심사를 받아야 하는 등 신규 분양 시 까다로운 조건이 적용된다. 신규 주택이 공급되는 것을 제한한 상태에서 미분양을 소진해야하기 때문이다.

안성의 지난 2월 말 기준 미분양 규모는 1689가구다. 경기도 전체 미분양(895가구)의 21%를 안성이 차지한다. 지난해 5월 1679가구에서 서서히 해소돼 올해 1월 459가구까지 줄었으나 최근 다시 대규모 미분양이 발생했다. 올해 1월 청약을 진행한 안성 죽산면 죽산리 '안성 하우스토리 퍼스트시티'는 468가구를 모집했으나 14가구가 신청하는 데 그쳤다. 작년 말 청약 신청을 받은 안성당왕 경남아너스빌 하이스트 역시 970가구 모집에 58가구가 신청해 대거 미분양이 났다.

서울을 중심으로 집값 회복세 조짐이 보이고 있지만,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의 호재가 부족한 경기 외곽 지역에선 찬바람이 여전한 셈이다.

한편 이달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된 전국 9개 지역 중 미분양 규모가 가장 큰 곳은 포항(3447가구)이다.

포항, 경주와 대구 남구, 울주, 음성, 광양 6곳은 미분양관리지역 지정 요건이 강화된 지난해 2월부터 15개월 연속 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대구 남구의 올해 2월 말 기준 미분양 가구는 2232가구, 울주 1748가구, 음성 1603가구, 광양 1604가구, 경주는 1449가구다.

대구에서는 남구와 함께 중구가 지난해 2월 이후 쭉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으나 미분양이 일부 해소되면서 이번 달부터는 관리지역에서 빠졌다. 올해 2월 말 기준 대구 중구의 미분양 규모는 997가구다.


nature68@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헤럴드 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4길 10 헤럴드스퀘어

제호:헤럴드경제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 등록일:2015년 04월 28일

발행인ㆍ편집인:전창협 청소년보호책임자:홍승완 

Copyright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주)헤럴드 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4길 10 헤럴드스퀘어 제호:헤럴드경제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 등록일:2015년 04월 28일

발행인ㆍ편집인:전창협 청소년보호책임자:홍승완 

Copyright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